조회 수 1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상살이는 만만치 않습니다.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살거나 하고 싶은 것을 다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학창시절 동기부여를 위한 격언 중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지금 해야 할 일을 하면, 나중에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거꾸로 살아갑니다. 할 수 있을 때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아 나중에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고 해야 할 일을 하며 살아야 합니다. 이런 말을 만든 사람은 아마도 인생을 통해 경험한 것을 인생 후배들에게 알려주고 싶었을 것입니다. 나중에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살려면 지금 해야 할 일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극단적으로 하기 싫어도 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는 그 대표적인 경우로 빚진 자와 종을 예로 들고 있습니다. 빚을 지면 빚에 매이게 됩니다. 빚은 반드시 갚아야하는 것이고, 다 갚기 전에는 자유함이 없습니다. 종도 자유함이 없습니다. 종은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살 자유가 없습니다. 주인이 원하는 것을 해야 합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에서는 우리에게 빚진 자나 종의 영을 받은 자로 살아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합니다. 빚진 자나 종은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살 수 없는 존재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우리의 신분을 바꾸어 주시면 해야 할 것을 하고 싶게 만들어 주십니다. 해야 할 것, 하고 싶은 것, 이 두 가지를 충족하기 위해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요?

 

1. 육신의 빚진 자가 아니라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자가 되라 - 빚을 지면 그 빚을 다 갚기 전까지 빌려준 자에게 매이게 됩니다. 육신에게 빚진 자는 육신대로 살게 됩니다. 육신을 위해 살게 되고, 육신의 정욕이 이끄는 대로 살아가야 합니다. 그 끝은 죽음이라고 말씀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영에 빚진 자로 살아가면 하나님의 영이 원하시는 대로, 하나님의 영이 이끄시는 대로 살아가게 됩니다. 그리고 그 마지막은 하나님의 아들이 되는 것입니다. 빚진 자로 빚을 갚아야 할 때는 하고 싶지 않아도 해야 할 것을 억지로 하게 되지만, 하나님의 아들이 되면 기꺼이 기쁨으로 행하게 됩니다.

 

 

2. 종의 영을 받지 않고 양자의 영을 받으라 똑같은 나이라도 종과 자녀는 마음가짐이나 살아가는 모습이 다릅니다. 종은 늘 눈치를 봐야 합니다. 자유함이 없습니다. 행여라도 주인의 뜻에 어긋났을까 두려움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종은 끝까지 종입니다. 그러나 자녀는 다릅니다. 자유함이 있습니다. 눈치 볼 필요가 없습니다. 아빠 아버지라 부르며 친밀함을 누리며 살아갑니다. 자녀로서의 자유와 특권을 마음껏 누리며 살아가다가 마지막에는 상속자가 됩니다. 아버지의 모든 것을 이어받게 됩니다. 종이었던 우리를 양자로 삼아 자녀가 되게 하셨습니다. 오늘 본문은 성령이 그렇게 하셨고, 증명해 주셨고, 우리에게도 확신을 갖게 하셨습니다. 종의 영에서 양자의 영을 받은 자에게 요구하는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그것은 그와 함께 영광을 받기 위해서는 그리스도와 함께 고난도 받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거꾸로도 성립되는 말입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와 함께 고난을 받는다면 그리스도와 함께 얻을 영광과 하나님께 상속자로서의 권리도 얻게 되는 것입니다. 종으로서 주인의 고난을 함께 받는다면 그것은 괴롭고 고통스러운 일이지만, 자녀로서 엄청난 영광을 상속받게 된다면 그 과정에서 겪어야 하는 고난은 기꺼이 감당할 수 있게 됩니다.


명륜골 이야기

명륜골 이야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8 0714 하나님이 주신 하늘의 신령한 복 관리자 2024.07.13 8
417 0707 감사와 은혜를 나누는 신앙 관리자 2024.07.06 8
416 0630 믿음의 장애물을 극복한 믿음의 사람들 관리자 2024.06.29 10
415 0623 내 손에서 하나가 되리라 관리자 2024.06.22 12
414 0616 버리시고 택하시는 하나님의 기준 file 관리자 2024.06.15 154
413 0609 누가 예수님의 가족인가? 관리자 2024.06.08 154
412 0602 고난을 통해 깨달은 인생과 사명 관리자 2024.06.08 189
» 0526 해야 할 것을 하고 싶게 관리자 2024.05.25 197
410 0519 내가 떠나가는 것이 너희에게 유익이라 관리자 2024.05.18 183
409 0512 가족은 서로 잘해야 합니다 관리자 2024.05.11 186
408 0505 어린아이와 같이 관리자 2024.05.04 192
407 0428 참사랑을 받았다면 관리자 2024.04.27 198
406 0421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관리자 2024.04.20 181
405 0414 부활사건에서 부활신앙으로 관리자 2024.04.13 203
404 0407 부활의 소망이 현재의 삶을 바꾼다 관리자 2024.04.06 195
403 0331 사망을 멸한 자들의 잔치 관리자 2024.03.30 177
402 0324 의의 성읍과 신실한 고을로 관리자 2024.03.23 181
401 0317 한 알의 밀이 죽을 때 일어나는 일 관리자 2024.03.16 190
400 0310 Before and After 관리자 2024.03.09 176
399 0303 응답하리니 부르짖으라 관리자 2024.03.02 1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