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청춘(靑春)! 이는 듣기만 하여도 가슴이 설레는 말이다. 청춘! 너의 두 손을 가슴에 대고, 물방아 같은 심장의 고동(鼓動)을 들어 보라. 청춘의 피는 끓는다. 끓는 피에 뛰노는 심장은 거선(巨船)의 기관(汽罐)과 같이 힘있다. 이것이다. 인류의 역사를 꾸며 내려온 동력은 바로 이것이다. (중략) 이상! 우리의 청춘이 가장 많이 품고 있는 이상! 이것이야말로 무한한 가치를 가진 것이다. (중략) 보라, 청춘을! 그들의 몸이 얼마나 튼튼하며, 그들의 피부가 얼마나 생생하며, 그들의 눈에 무엇이 타오르고 있는가? 이것은 피어나기 전인 유소년에게서 구하지 못할 바이며, 시들어가는 노년에게서 구하지 못할 바이며, 오직 우리 청춘에서만 구할 수 있는 것이다. 청춘은 인생의 황금시대다. 우리는 이 황금시대의 가치를 충분히 발휘하기 위하여, 이 황금시대를 영원히 붙잡아 두기 위하여, 힘차게 노래하며 힘차게 약동하자! - 민태원, 청춘예찬(靑春禮讚)

청년세대 하면 떠오르는 단어들은 헬조선, 취업난, 이생망, N포세대과 같은 것들입니다. 희망 없음, 차별, 불안, 갈등, 양극화, 소외, 불공정, 이런 감정들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청춘예찬에서 노래한 청춘에 대한 찬미와는 거리가 먼 현실입니다. 그럼에도불구하고 지나고 나면 청춘이 소중하고, 그때가 중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프랑스 작가 아나톨 프랑스는 만약 내가 신이었다면, 나는 청춘을 인생의 끝에 두었을 것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지나간 청춘에 대한 아쉬움을 묘사했습니다.

얼마 전부터 교회는 다음세대의 중요성을 역설하면서 청년들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청년들 67%는 우리 사회가 청년세대에 무관심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청년들은 기성세대의 청년시절보다 불행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노력하면 상층으로 이동할 가능성도 없다고 생각하며, 노후에도 지금의 기성세대보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삶을 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교회는 청년들에게 무엇을 해 줄 수 있을까요?

 

사도행전 8장에 보면 성령께서 사마리아에서 사역을 잘하고 있던 빌립을 광야로 가게 하셨습니다. 가서 보니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국고를 맡은 관리인 내시가 있었습니다. 동기는 분명치 않지만, 그는 절기를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까지 먼길을 찾아온 신앙인이었고, 당시에는 너무 비싸서 보통 사람은 엄두도 못 낼 이사야서 성경 사본을 사서 소장했으며, 돌아가는 길에도 열심히 읽고 있었습니다. 문제는 읽으면서도 의미를 깨닫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빌립이 친절히 설명하여 깨닫게 해 주었고, 세례받기를 원하여 세례까지 받게 됩니다. 성경에 직접적인 언급은 없지만, 예루살렘에 예배하러 와서도 깊숙이 참여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 사람을 내시라고 소개했습니다. 고환이 상한 자나 음경이 잘린 자는 여호와의 총회에 들어올 수 없다(23:1)는 율법에 의해 거부당하고 소외된 자였습니다.

 

그러나 성령님은 하나님을 예배하러 왔지만, 공동체에서 소외되어 마음 한편에 허전함을 가지고 돌아가는 이에게 빌립을 보내어 그를 만나주시고, 말씀을 깨닫게 하시고, 세례를 베풀어 새로운 하나님의 백성으로 받아들여 주셨습니다. 청년주일을 맞아 우리 청년들이 아직은 교회 안에 있지만, 교회의 중심에 서지 못하고 소외되고 외곽에 밀려나지 않도록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합니다.


명륜골 이야기

명륜골 이야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2 말씀의 사람으로 세워지기 관리자 2022.06.18 5
311 지성인의 무지함 관리자 2022.06.11 11
310 우리의 탄식, 성령님의 도우심 관리자 2022.06.04 12
309 세상을 이기는 믿음 관리자 2022.05.21 21
» 광야에서 피어난 복음 관리자 2022.05.14 22
307 자녀들아 아비들아 관리자 2022.05.07 23
306 하나님의 자녀 마귀의 자녀 관리자 2022.04.30 31
305 현실과 이상 사이 관리자 2022.04.23 24
304 가장 낮은 자에게 임한 최고의 영광 관리자 2022.04.16 30
303 선택 - 바라바인가 예수인가 관리자 2022.04.09 21
302 영원한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22.04.02 28
301 우리의 성장 목표 관리자 2022.03.26 30
300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박고 세움을 받아 관리자 2022.03.19 39
299 연단하라 전심전력하라 관리자 2022.03.15 25
298 신앙의 ‘업글인간’이 됩시다 관리자 2022.03.15 23
297 절망케 하신 후 소망을 품게 하심 관리자 2022.02.26 34
296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나타내는 사건 관리자 2022.02.19 46
295 위기 상황에서 상식을 뛰어넘는 믿음으로 관리자 2022.02.12 51
294 빈 들에서 벌어지는 하나님 나라의 잔치 관리자 2022.02.05 48
293 자비 없는 자비의 집 관리자 2022.01.29 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