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3 14:42

현실과 이상 사이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처음 코로나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확산될 때, 우리는 곧 지나갈 터널인 줄 알았다가 2년 반 가까이 끝없는 동굴로 들어가는 것처럼 혼란스럽고 답답한 시간들을 보내왔습니다. 그러나 이제 코로나로부터의 출구전략을 모색해야 할 시점에 와 있습니다. 코로나는 교회의 사역과 개인의 신앙생활에 강제적, 반강제적 영적 다이어트를 시행하게 만들었습니다. 일상적으로 모이던 모임들이 온라인으로 대체되었거나 중단되었습니다. 이때 다이어트와 건강식으로 더 건강한 신앙생활을 모색해 온 사람들도 있지만, 영적으로 나태해지고 영양실조에 걸린 것처럼 신앙의 위기에 직면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제 우리의 교회와 신앙에 어떤 자세를 가져야 할까를 고민하면서 성경에서 보여주는 교회의 이상적인 모습을 살펴보면서, 우리 교회와 신앙의 현실을 진단해 보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인가를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1) 한마음과 한뜻을 이룬 공동체 - 32절에 믿는 무리가 한 마음과 한뜻이 되어라고 했습니다. 아무리 표적이 많이 나타나고, 모이는 숫자가 많아도 마음과 뜻이 하나가 되지 못하면 그 공동체는 성령의 공동체가 되지 못합니다. 사람이 모인 곳에서 가장 힘든 것은 같은 마음, 같은 뜻이 되는 것입니다.

2) 부활을 믿고 전하는 공동체 - 33절에 사도들이 큰 권능으로 주 예수의 부활을 증언하니 무리가 큰 은혜를 받아라고 했습니다. 부활은 죽음에서 다시 살아나는 것입니다. 부활신앙은 죽음을 초월한 믿음입니다. 죽음이 끝이 아니고, 죽음 이후 영원한 삶이 있다는 것을 믿고 천국에 소망을 두는 신앙입니다. 부활을 믿는 이들은 이 땅에서 살아가는 방식도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부활에 대한 확신은 인간이 애착을 갖는 다른 모든 것들을 상대화할 수 있게 합니다. 부활신앙은 인간이 그렇게 집착하는 재산도, 자존심도, 세상 쾌락과 명예도 내려놓게 만드는 능력이 있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을 목격하고 성령의 임재하심을 체험한 사도들은 큰 권능으로 예수님의 부활을 증언했습니다. 성도들의 신앙이 식거나 변질되는 가장 큰 이유는 부활신앙이 식어졌기 때문입니다. 죽음을 초월하고 이전에 집착하던 모든 것을 상대화시키고 내려놓을 수 있는 신앙을 회복해야 합니다.

3) 유무상통하는 경제 공동체 - 32절에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 자기 재물을 조금이라도 자기 것이라 하는 이가 하나도 없더라라고 했습니다. 34-35절에 그중에 가난한 사람이 없으니 이는 밭과 집 있는 자는 팔아 그 판 것의 값을 가져다가 사도들의 발 앞에 두매 그들이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나누어 줌이라라고 했습니다. 분명한 부활 신앙을 가지고 있던 초대 예루살렘교회는 그 어떤 공동체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삶을 살았습니다. 물질을 신처럼 섬기는 사람들에게 재산을 가진 자들이 자기 재산을 내놓는 기적같은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우리는 이상적인 교회의 모습을 보여 준 초대교회의 모습을 상실하고 변질된 교회로 전락하고 있지는 않은지 점검하며 다시 부활의 은혜와 능력이 회복되는 기회가 되길 소망합니다.


명륜골 이야기

명륜골 이야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8 막힌 담을 허는 사람들 관리자 2022.08.06 4
317 여전히 교회는 세상의 소망 관리자 2022.08.05 1
316 배척을 넘어 다시 복음으로 관리자 2022.07.23 11
315 주신 은혜, 나눌 은혜 관리자 2022.07.16 18
314 믿음의 눈으로 보기 관리자 2022.07.09 14
313 여호와께 감사하라 관리자 2022.07.02 8
312 말씀의 사람으로 세워지기 관리자 2022.06.18 13
311 지성인의 무지함 관리자 2022.06.11 17
310 우리의 탄식, 성령님의 도우심 관리자 2022.06.04 15
309 세상을 이기는 믿음 관리자 2022.05.21 28
308 광야에서 피어난 복음 관리자 2022.05.14 27
307 자녀들아 아비들아 관리자 2022.05.07 25
306 하나님의 자녀 마귀의 자녀 관리자 2022.04.30 34
» 현실과 이상 사이 관리자 2022.04.23 27
304 가장 낮은 자에게 임한 최고의 영광 관리자 2022.04.16 32
303 선택 - 바라바인가 예수인가 관리자 2022.04.09 24
302 영원한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22.04.02 59
301 우리의 성장 목표 관리자 2022.03.26 33
300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박고 세움을 받아 관리자 2022.03.19 49
299 연단하라 전심전력하라 관리자 2022.03.15 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