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캄보디아의 앙코르 와트 사원 중 타프롬 사원유적은 특이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마치 거대한 열대 우림이 인간이 세운 사원을 잡아먹기라도 하듯이 나무뿌리들이 건물을 감싸 조이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스펑 나무의 거대한 뿌리가 사원을 감싸고, 돌 사이를 파고들어 잡아먹는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다만 나무뿌리들이 그 돌들을 강하게 움켜쥐고 있기에 건축물이 무너지지 않고 현재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을 보면 나무의 생명력이 얼마나 강렬한 것인가를 느끼게 됩니다. 생명에는 역동성과 가능성, 그리고 성장성과 확장성이 있습니다.

우리는 요즘 성장에 관한 말씀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벧후 3:18, 오직 우리 주 곧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그를 아는 지식에서 자라 가라”, “딤전 4:15, 이 모든 일에 전심전력하여 너의 성숙함을 모든 사람에게 나타나게 하라 이런 말씀들을 통해 자라 가고, 전심전력하여 성숙함을 나타내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살펴보았습니다. 오늘은 자라가고 신앙이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살펴보겠습니다.

 

1) 태어나지 않은 생명은 성장할 수 없습니다. - 성장의 전제조건은 출생입니다. 존재하지도 않는 것이 자라날 수 있다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신앙도 자라나려면 거듭남을 통해 영적 출생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너희가 그리스도 예수를 주로 받았으니는 예수님을 영접함으로 거듭남을 통해 영적으로 출생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2) 예수님 안에 거해야 합니다. - 물을 떠난 고기가 살 수 없듯이 예수님을 떠난 심령은 살 수 없습니다. “그 안에서 행하되, 그 안에 뿌리를 박으며이렇게 그 안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주님 안에 거하면서 친밀한 교제를 나누어야 합니다.

3) 예수님께 뿌리를 깊이 내리고 세움을 받아야 합니다. -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으므로 꽃이 아름답고 열매가 많이 열리나니.(용비어천가)”라는 구절처럼, 성장하고 열매 맺기 위해서는 뿌리를 깊에 내려야 합니다. 세움을 받는다는 것은 튼튼한 기초 위에 건물을 세운다는 것입니다. 흔들리는 상황에서 자기도 버텨내고 지탱하지 못한다면 성장이나 열매는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그 안에 뿌리를 박고 세움을 입어라고 말씀합니다.

4) 교훈을 받은 대로 믿음에 굳게 서야 합니다. - 영혼의 양식은 말씀입니다. 양식을 먹지 않으면 성장은커녕 생존도 불가능합니다. 영혼의 성장도 영혼의 양식인 말씀으로 지속적인 교훈을 받아야 합니다. 말씀은 우리 믿음을 굳건히 세워줍니다. 말씀은 우리 믿음의 토대를 반석위에 세워줍니다. 그래서 교훈을 얻은 대로 믿음에 굳게 서서라고 말씀합니다.

 

5) 성장의 척도는 감사함입니다. - 우리가 얼마나 성장했는가를 알아보는 척도는 우리에게 얼마나 감사함이 넘치느냐 하는 것입니다. 아무리 큰 은혜를 받아도 미숙하고 어린 사람은 늘 불만과 불평이 있습니다. 그러나 성숙한 사람은 고난의 상황에서도 심지어 최악의 상황에서도 감사할 줄 압니다. 감사는 영적성장의 선순환을 이루는 중요한 고리입니다. 그래서 감사함을 넘치게 하라라고 말씀합니다.


명륜골 이야기

명륜골 이야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8 막힌 담을 허는 사람들 관리자 2022.08.06 4
317 여전히 교회는 세상의 소망 관리자 2022.08.05 1
316 배척을 넘어 다시 복음으로 관리자 2022.07.23 11
315 주신 은혜, 나눌 은혜 관리자 2022.07.16 18
314 믿음의 눈으로 보기 관리자 2022.07.09 14
313 여호와께 감사하라 관리자 2022.07.02 8
312 말씀의 사람으로 세워지기 관리자 2022.06.18 13
311 지성인의 무지함 관리자 2022.06.11 17
310 우리의 탄식, 성령님의 도우심 관리자 2022.06.04 15
309 세상을 이기는 믿음 관리자 2022.05.21 28
308 광야에서 피어난 복음 관리자 2022.05.14 27
307 자녀들아 아비들아 관리자 2022.05.07 25
306 하나님의 자녀 마귀의 자녀 관리자 2022.04.30 34
305 현실과 이상 사이 관리자 2022.04.23 27
304 가장 낮은 자에게 임한 최고의 영광 관리자 2022.04.16 32
303 선택 - 바라바인가 예수인가 관리자 2022.04.09 24
302 영원한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 관리자 2022.04.02 59
301 우리의 성장 목표 관리자 2022.03.26 33
»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박고 세움을 받아 관리자 2022.03.19 49
299 연단하라 전심전력하라 관리자 2022.03.15 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16 Next
/ 16